98
80
9,538
1,000,359
   
  [부동산] 가좌 행복주택 지구계획 확정...행복주택 중 최초
  글쓴이 : 성락은빛     날짜 : 13-12-29 13:28     조회 : 1960    

대학생 특화지구로 개발…2016년 상반기 입주자 모집

(서울=연합뉴스) 정성호 기자 = 서울 가좌 행복주택지구에 대한 사업계획이 행복주택 중 가장 먼저 확정됐다.

국토교통부는 서울 경의선 가좌역 주변 유휴 철도부지 2만5천900㎡에 조성될 가좌 행복주택지구에 대한 지구계획 및 주택건설사업 계획을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.

박근혜 정부의 대표적 주거복지 정책인 행복주택의 첫 지구계획이 마련된 것이다.

국토부는 5월 발표한 7개 행복주택 시범지구 중 가좌·오류지구를 가장 먼저 행복주택지구로 지정했고, 이 중 가좌지구에 대한 지구계획이 우선 확정됐다.

연세대, 이화여대, 홍익대 등 대학이 가까운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'대학생 특화지구'로 개발되는 가좌 행복주택지구에는 모두 362가구가 들어선다.

이 중 일부는 주방과 식당, 세탁공간을 함께 공유하는 '셰어형 주택'으로 공급된다.

복합커뮤니티시설에는 지역주민과 대학생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 결과 가장 선호도가 높았던 도서관과 열람실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.

또 그간 철도로 단절돼 있던 부지 북쪽 서대문구와 남쪽 마포구를 연결할 수 있도록 인공데크를 만들고 그 위에 공원과 남북을 잇는 보행동선도 조성하기로 했다.

이를 통해 지역민과 입주자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자유롭게 오가며 소통할 수 있을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했다.

아울러 사업부지 주변에 공원 조성을 추진해온 마포구의 의견을 받아들여 데크 위 공원이 인근 녹지축과 자연스럽게 연결되도록 하고, 서대문구의 의견을 따라 복합커뮤니티시설을 당초 계획보다 확충해 주민들의 문화 수요에 부응할 수 있도록 했다.

철도로 인한 소음·진동을 줄이기 위해 방음벽을 설치하는 한편 건축물은 안정성이 높은 라멘 구조(기둥과 보의 접합으로 된 구조)로 건설된다. 이를 반영해 추정된 주택건설 설계 공사비는 352억원으로 책정됐다.

임대료는 건설 원가뿐 아니라 지역 여건, 입주자 지불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변 시세의 60∼80% 수준으로 정할 계획이다. 다만 지구별로 임대료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임대료를 통합 관리해 나머지 행복주택 지구도 적정한 임대료에 공급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.

국토부는 내년 상반기 중 가좌 행복주택을 착공해 2016년 상반기 입주자 모집공고를 낸 뒤 2017년 상반기엔 입주가 이뤄지도록 한다는 목표다.

국토부 관계자는 "가좌지구는 가장 먼저 추진되는 지구인 만큼 행복주택의 취지를 충실히 살려 지역 간 교류를 촉진하도록 설계하고, 중앙도시계획위원회 등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지역별로 특화된 주거 타운을 조성하도록 했다"고 말했다.

한편 오류지구의 경우 지방자치단체와 지역구 의원 등이 추가 요구사항을 제시해 정부와 협의를 하는 중이며, 이 역시 조만간 사업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.

정부는 최근 전·월세난으로 행복주택이 빨리 공급되기를 기다리는 국민이 많은 만큼 이른 시일 안에 입주자를 모집할 수 있도록 행복주택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.


   

COPYRIGHT ⓒ SUNGRAK-A.OR.KR ALL RIGHTS RESERVED.
주소 : 서울특별시 구로구 경인로 59길 36 크리스천세계선교센터 별관1층 서울성락교회 상담국 전문인 상담 선교회    TEL : 070-7300-6120